logo

카테고리메뉴

추천도서

추천도서 상세페이지입니다.
제목 엄마 졸업식
등록일 2020.05.03
작성자 만수관리자 조회수 111
저자 OH작가 출판사 문학공감
출판일 2020 페이지수 192
청구기호 자료실
추천일 2020년 5월 연령 674
파일
엄마 졸업식.jpg(307.3kb) 다운로드

엄마, 엄마, 엄마…
수많은 감정을 담아 부르는 이름


엄마의 날벼락 같은 시한부 선고로 인하여 죽음과 맞닥뜨리게 되었다. 너무 먼 남의 일이라 생각했다. 하늘로 가시고 나서야 당시 엄마가 힘들었던 상황을 이해하고, 인정하게 되었다.
곁에 가까이 있을 때는 몰랐다. 엄마라는 존재가 이렇게 소중한 것을…. 버스 지나가고 손 흔들어봤자 소용없다는 말이 맞다. 살아생전 마지막 날까지 서로의 마음에 맺혀 있는 것을 풀지 못했다. 마음 편히 가셨더라면 좋았을 텐데, 끝내 마음의 짐을 안고 가셨다. 화해하고 용서할 시간을 가졌어야 했던 것이다.

『엄마 졸업식』은 총 5장으로 구성되었으며 1장 ‘엄마가 되고 나서야 보이는 것들, 엄마를 보내고 나서야 알게 되는 것들’은 급작스런 암 진단을 받고 엄마가 떠나신 후의 깨달음을 적었고 2장 ‘엄마, 진짜 엄마 맞아?’는 엄마지만 살갑지 못해 남 탓만 하고 지내던 시기의 에피소드를 표현했다. 3장 ‘엄마도 이렇게 많이 힘들었어?’는 엄마가 되고 보니, 싱글맘으로 산다는 게 어땠을지 고충을 그렸다. 4장 ‘결국, 나도 엄마를 닮아가네’는 점점 나이 들어가면서 엄마와 닮은 점을 생각해 보았다. 5장 ‘언제나 당신이 그립습니다’는 엄마에 대한 그리움을 담았다.

『엄마 졸업식』을 통해 누구나 위로받기를 혹은 추억에 함께 젖기를 바란다. 관계가 좋으면 좋은 대로 위안이 되길, 힘든 와중에 있다면 위로가 되길 진심으로 바라며 그리운 엄마를 떠올리며, 모든 엄마에게 바친다.

꽃이 지나고서야 봄임을 깨닫는 우리
글의 시작은 후회로 가득하다. 정확히는 후회라는 한 가지 감정으로 뭉뚱그리기에는 너무 다양하지 않을까 싶다. 좋았던 추억, 혼나던 기억, 이제는 움직이지 않는 엄마의 물건들. 우리의 인생은 엄마로부터 시작되었으며 평생 잊지 못할 수밖에 없다.

엄마를 보고 배우며 또 다시 그리워집니다
엄마가 깎아주는 고구마와 감자죽을 먹던 소녀는 어느새 아들에게 도시락을 싸주고 있다. ‘엄마처럼 살지 않을거야!’ 했던 소녀는 엄마처럼만 살아도 만족할 것 같다는 마음이 되었으며 자식 걱정에 밤잠을 설치고, 자식에게 하나라도 더 챙겨주려는 사랑을 실천하고 있다.

전하지 못한 진심은 글이 되어
엄마를 기쁘게 해드렸을 말과 엄마를 위해 해드릴 수 있었던 선물, 결국은 언제나 엄마를 생각하고 있었다는 마음을 글로나마 적어내릴 수 있게 되어 기쁘다는 작가의 말에 마음이 뭉클해지곤 한다.
사람의 마음이란 간사하게 느껴질 때가 있곤 한다. 첫 만남에는 격식을 차리며 누구나 친절하게 대하지만 마음의 벽이 낮아지고 가까워질수록 소중함을 잊게 된다. 이러한 감정은 가족에게도 예외는 아닐 것이다. 아낌없이 받던 사랑 또한 당연시하게 될 것이며 쉽게 놓치기도 한다. 『엄마 졸업식』을 통해 추억을 곱씹었으면 한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